람 선생님과 도토리 약국

윤선아 글 | 신지영 그림 | 국판 (148*210) | 128쪽 | 값 12,000원 | 발행일 2021년 5월 30일 | 펴낸곳 바람의아이들 |  ISBN 979-11-6210-107-0

람 선생님과 도토리 약국

  • 몸이 아픈 환자들에게 꼭 맞는 상담과 처방이 있는

    람 선생님의 도토리 약국을 찾아 주세요!

     

    아이들은 아프면서 자란다. 콧물, 기침, 배앓이 같은 증상들은 어린 시절의 필수 과정 같다. 때로는 질겁한 엄마 아빠가 아이를 안고 응급실로 뛰어가는 경우도 있으니 만만히 볼 일은 아니지만 자질구레한 병치레는 모든 아이들이 겪는다고 해도 무방하다. 따라서 병원과 약국은 아이들에게 일상적인 공간이라 할 만하다. 오죽하면 병원놀이 세트가 역할 놀이 장난감 중 큰 비중을 차지할까. 뿐만 아니라 몸이 아플 때 병원에 가서 진찰을 받고 약을 먹은 다음 나아지는 것은 돌봄과 회복을 온몸으로 체험하는 일이기도 하다. 아이들에게 의사 선생님이나 약사 선생님은 최초로 만나는 전문가인 것이다. 람 선생님과 도토리 약국은 아이들에게 익숙한 약국을 배경으로 동물 캐릭터들을 불러 모아 아기자기한 이야기를 펼쳐놓는다.

    다람쥐인 람 선생님은 도토리 약국의 약사로 도토리를 활용해 온갖 약을 발명하고 아픈 동물들을 치료해 준다. 도토리를 빻고 찌고 뭉쳐 효과 만점의 약을 만들 뿐 아니라 증상에 따라 어떤 약이 좋을지에 대해서도 언제나 신중하다. 훌륭한 약사 선생님을 믿고 아픈 환자들이 모여드는 것은 당연한 일이다. 그런데 문제는 람 선생님이 훌륭한 전문가인 동시에 굉장한 부끄럼쟁이라는 점이다. 환자들이 찾아오면 화들짝 놀라기 일쑤고, 증상에 대해 상담을 할 때도 부끄러운 나머지 똑바로 쳐다볼 수가 없으니 이만저만 고민이 아니다. 이렇게 내성적인 람 선생님이 고객을 제대로 응대하고, 올바르게 처방할 수 있을까?

    다행스럽게도 우리의 람 선생님은 직업의식이 투철하고 남을 도와주는 데 보람을 느끼는 의학 전문가다. 좀 더 나은 약을 찾기 위해 고심하는 동안 환자와 이런저런 이야기를 나누는 것도, 그러다가 엉뚱한 방법으로 기발한 처방을 찾아내는 것도 람 선생님이 환자의 아픔을 헤아리고 도와주기 위해 최선을 다하기 때문이다. 람 선생님은 어디가 아픈지도 모르겠다는 아기 토끼 미찡이가 왜 그렇게 두근거리는지, 염소 메아리는 어째서 추운 날씨에 얇은 옷을 입고 뛰어다니는지 알아내 딱 맞는 처방을 내리고, 분홍 돼지 꾸랑이의 배꼽에서 피가 나는 이유와 그 근본 원인을 찾아내 꾸랑이 엄마가 마음을 놓게 만들어준다. 증상을 없애기보다 원인을 찾고 마음의 상처까지 돌봐준다는 점에서 람 선생님이야말로 바라미 숲에 진짜 필요한 전문가임이 분명하다. 누군가에게 꼭 필요한 존재가 된다는 건 직업을 갖고 일을 하는 데 있어서 꼭 필요한 성취감 중 하나다. 따라서 우리는 이 조그만 다람쥐 선생에게서 전문 직업인의 위엄을 보게 되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