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아이들

주소 | 04001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7안길

T 02 - 3142 - 0495 | F 02 - 3142 - 0494

barambooks@daum.net

© 2019 barambooks

Socials

Sign up for our newsletter

국판 (148*210mm) ㅣ 164쪽 ㅣ 값 7,500원 ㅣ 바람의아이들 펴냄

ISBN 978-89-90878-29-8 ㅣ2006년 4월 1일

리언 이야기

  • 좀더 나은 삶을 위해 들려 주는 리언 할아버지의 성장 기록

     

    모든 인간은 태어날 때부터 자유롭고, 존엄성과 권리에 있어서 평등하다. 인간은 천부적으로 양심을 가지고 있으며 서로 형제애의 정신으로 행동하여야 한다.

     

    이 짧은 인권선언 제1조는 우리의 역사 속에서 무용지물인 때가 많았다. 우리마저도 교과서로만 살짝 보고 지나친, 이 추상적인 문구의 필요성과 구체적인 모습을 생생하게 보여 주는 논픽션 동화『리언 이야기』가 출간되었다.

    책 표지의 주인공인 리언 할아버지는 현재 미국 초등학생들에게 자기 이야기를 들려 주고 있다. 일러스트레이터 수잔 엘 로스가 할아버지와 인터뷰를 한 후, 할아버지의 고향을 찾아다니며 그린 콜라주 기법으로 흑인의 삶을 더욱 진하게 표현했다. 또한 인권운동사랑방에서 연구원으로 활동하면서 어린이 청소년 인권 교육과 인권 소식지를 만드는 일에 오롯이 마음을 바치고 있는 역자는 리언 할아버지의 이야기를 눈물을 흘리면서 읽었다고 한다. 단순히 역자로서의 책임감을 넘어서는 사명감으로 작업을 한 배경내는 원작이 구술이었던 점을 감안, 최대한 입말체를 살리려 노력했다고. 요즘 라이스 국무 장관에 대한 기사에서 잠깐 언급되었지만 자유 민주국가라는 미국이 벌인 인종 차별, 지금은 상상할 수도 없는 70여 년 전의 미국 사회, 그때는 상상 하지도 못한 지금의 세계가 이 짧은 이야기에서 충돌한다. 그러면서 좀더 나은 삶을 위한 문제 의식, 아이들이 자라는 데 꼭 필요한 고민을 던져 준다. 이 책 『리언 이야기』는 그만그만한 많은 어린이 책들 속에서 생의 갈증을 풀어줄 중요한 책이 될 것이다.  

     

    인권 교육이 절실한 한국의 교실 


    그 아이가 이렇게 말하더구나.

    “실례합니다. 좀 지나가려고 하는데요?”

    그래서 난 구석으로 비켜서 주었어. 그러자 그 아이 아버지가 걸음을 멈추더니 아들을 세워 놓고 말했어.

    “너 저 애한테 뭐라고 말했니?”

    아이는 자기 아버지를 물끄러미 바라보기만 했단다. 아버지가 왜 그러는지 모르겠다는 눈치였어. 아이의 아버지가 다시 한 번 말했어.

    “저 애한테 뭐라고 했냐고 물었다.”

    그 아이가 대답했어.

    “실례한다고 말했어요.”

    그러자 그 아이 아버지는 아들의 뺨을 때리더니 이렇게 말하더구나.

    “두 번 다시 그런 말은 입 밖에 내지 마라. 앞으로 절대 껌둥이들한테 실례한다는 말을 해서는 안 돼. 내가 가는 길목을 껌둥이가 가로막고 서 있을 때는 발로 차면 되는 거야.”

    그러면서 그 아이에게 나를 발로 차라고 시켰단다. 아이는 시키는 대로 내 정강이를 걷어찼어. 정확히 두 번을. 그 아이는 다시 가던 길을 가면서 슬픈 눈빛으로 나를 돌아보더구나.-본문 76~77쪽

     

    어른들은 자기도 모르게 현실 세계에 맞춰 아이에게 잘못된 교육을 시키고 있다. 우리나라에서 일하는 외국인 노동자의 수가 50만 명에 달한다. 더 이상 ‘한 핏줄, 단일민족’을 우리나라의 자랑거리가 아니다. 우리 아이들 교실에도 코시안들이 속속 등장하고 있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부끄럽게도 한국인들의 외국인 노동자 차별은 백인의 흑인 차별보다 못하다고 할 수 없다. 이 환경에서 어떻게 성장할 것인가? 리언 할아버지가 차분하고도 담담하게 들려 주는 이야기 속에는 잘못된 역사를 뚜렷하게 묘사되어 있다. 리언 할아버지는 자기 이야기 속에서 사람이 차지해야 할 정당하고 올바른 위치 그리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달한다. 내년부터 ‘인권 교육’이 의무화 되는 시점에서 『리언 이야기』는 인권 교육에 보탬이 되어 줄 것이다.

     

    ■ 작품 내용

    미국의 ‘껌둥이 촌’이라고 불리던 작은 마을에서 사는 리언. 태어난 순간부터 피부색으로 판단된 차별은 복종 아니면 끔찍한 고통을 수반한 다른 세계를 꿈꾸게 한다. 백인의 노예라는 조상들의 환경을 이어받은 리언 할아버지는 어려서부터 6킬로미터나 걸어 학교를 다녔고, 백인들의 비위를 거스르지 않고, 놀림거리가 되지 않기 위해 늘 긴장하며 어린 시절을 보냈다. 주위에서는 백인의 권투 연습용으로 죽은 흑인 소년들, 백인용 수돗물을 마셨다는 이유로 죽도록 구타를 당한 흑인 노인, 백인 우월주의 단체인 KKK 단원들의 폭력를 피하고자 집에만 있는 흑인들, 그리고 백인 청년의 차에 치여 죽은 아버지……

    리언 할아버지는 조악한 학교 교육을 통해 그나마 인간의 자유를 깨우쳤고, 마틴 루터 킹 목사의 영향을 받아 죽음을 각오한 흑인의 인권 운동을 벌여 나간다. 평범한 리언 할아버지의 인생사는 우리에게 수많은 가르침을 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