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아이들

주소 | 04001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7안길

T 02 - 3142 - 0495 | F 02 - 3142 - 0494

barambooks@daum.net

© 2019 barambooks

Socials

Sign up for our newsletter

국판 | 268쪽 | 9,500원 | ISBN 978-89-94475-55-4|2015.03.25

밤을 들려줘

  • 연예인과 팬덤을 이야기하는 연작소설

     

    오늘날 연예인은 스포츠선수와 더불어 어린이, 청소년들이 가장 선호하는 직업이다. 재능과 기회만 있다면 연예인이 되는 일을 그 누가 마다하랴. 실제로 연습생이 되려고 연예기획사 오디션에 참가하는 청소년들도 많고, 방송사마다 오디션 프로그램이 인기를 끌고 있다. 꼭 연예인을 꿈꾸지 않더라도 우리의 일상생활에서 연예인은 그리 먼 존재가 아니다. 연예인들의 일거수일투족은 번번이 인터넷 포털의 메인 화면을 차지하고, 좋아하는 연예인을 위해 돈과 시간과 마음을 아낌없이 쓰는 사람들도 우리 주위에는 얼마든지 있는 것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연예인이나 팬덤을 직접적으로 다룬 동화나 소설은 매우 보기 드물다. 문학과 방송연예란 어딘가 어울리지 않는 조합처럼 보이기 때문이다. 

    김혜진의 『밤을 들려줘』는 4편의 중편소설을 묶은 연작소설집으로, ‘세타나인’이라는 가상의 2인조 아이돌 그룹이 연결고리로 등장한다. 탑스타급 연예인이 핵심적인 키워드가 되는 만큼 연예인을 둘러싼 갖가지 사회 현상에 대한 스케치와 고찰이 흥미진진하게 펼쳐진다. 그런데 이 연작소설이 본격적으로 다루고 있는 대상은 세타나인이 아니라 연예기획사에서 데뷔 준비를 하는 이른바 ‘연습생’들과 세타나인을 오매불망 바라보며 그들에게서 남다른 의미를 찾는 팬덤이다. 스타가 되기 위해 전부를 거는 연습생이든 연예인을 위해 쓰는 돈과 시간을 아까워하지 않는 팬이든 그들이 연예산업의 필수 요소인 것은 분명하다. 또한 이들은 연예인을 자신의 삶에서 특별한 존재로 받아들이는 청소년들이라는 점에서 청소년소설의 흥미로운 주인공이 될 수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