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아이들

주소 | 04001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7안길

T 02 - 3142 - 0495 | F 02 - 3142 - 0494

barambooks@daum.net

© 2019 barambooks

Socials

Sign up for our newsletter

국판 (148*210mm) ㅣ 168쪽 ㅣ 값 8,500원 ㅣ 바람의아이들 펴냄

ISBN 978-89-94475-42-4 ㅣ2014년 4월 5일

변신

  • 거북이가 되어 버린 아이- 내가 내가 아니었으면……

     

    참 살기 고단한 세상이다. 좋은 자리를 차지하기 위한 치열한 경쟁과 비교는 이제 일상이 되어, 다들 더 나은 삶을 위해서가 아니라 더 낮은 곳으로 떨어지지 않기 위해 안간힘을 쓰며 살고 있다. 어린아이들도 다르지 않다. 일찌감치 사교육의 세례를 받으며 자란 아이들은 오직 1등만을 기억하는 학교와 사회에서 살아남기 위해 애쓰고 있다. 아이들의 고군분투가 그들의 삶을 좀 더 풍요롭고 빛나게 해줄 수 있을까? 모르겠다. 단 하나, 아이들이 말할 수 없이 힘들다는 것만은 알 수 있다. 동화 작가들이 아이들을 가엽게 여기고 그들을 위로하기 위한 작품을 쓰고자 하는 것도 다 그 때문이다. 모든 불균형은 가장 약한 고리를 공격하는 법. 그러므로 우리는 우리의 아이들을 좀 더 세심하게 살필 필요가 있다.

    박서진의 『변신』은 병들고 아픈 아이들에 대한 관심과 염려에서부터 시작하는 작품이다. 매번 백점을 놓치지 않지만 그 이유 때문에 시험이 부담스러운 찬오, 형 찬오 때문에 언제나 찬밥 신세인 건오, 할머니와 단 둘이 가난하게 살아가는 영지는 저마다 각자의 상처와 결핍을 안고 있다. 그중에서도 찬오가 가진 그늘은 아무도 몰라준다는 점에서 더 서늘하고 어둡다. 엄마인 고 여사에게 핀잔을 들으면서도 씩씩하고 즐겁게 생활하는 건오와 불편한 환경에서도 당당함을 잃지 않는 영지에 비하면 더욱 그렇다. 나무랄 데 없는 성적과 생활태도를 갖고 있지만 찬오는 늘상 불안에 시달리고 친구들과도 제대로 된 관계를 맺지 못한다. 어쩌다 옆 친구의 시험지를 훔쳐보고 틱 장애까지 갖게 되는 건 단지 우연한 기회에 폭발한 것일 뿐, 언제라도 찬오의 문제는 터질 준비가 되어 있었다.

    궁지에 몰린 아이가 선택할 수 있는 방법은 많지 않다. 그 끝에는 가출이나 비행과 같은 자기 파괴적 행동이 오기 십상일 것이다. 그런데 『변신』에서 작가는 뜻밖의 출구를 마련한다. 찬오가 갑자기 거북이로 변해 버린 것. ‘변신’ 전까지 과한 교육열의 폐해 정도로 이해할 수 있었던 작품의 주제는 이제 달라진다. 찬오가 본래의 모습을 되찾아야 한다는 근본적인 과제에 초점이 맞춰지는 것이다. 과연 찬오는 본디 자신의 모습을 찾을 수 있을까?

     

    나도 누군가의 소중한 사람일까?

     

    작품 속에서 간간히 들려오는 어린이 실종 사건들이나 찬오가 시험지 커닝과 친구의 협박, 학업 부담으로 차츰 막다른 길에 몰리는 과정은 확실히 불안을 자극하는 구석이 있다. 그러나 전반적으로 작품이 어둡지 않은 까닭은 건오와 영지 때문이다. 건오는 한없이 긍정적이고 착한 캐릭터이며, 어딘가 비밀을 갖고 있는 영지와 건오가 친해지는 과정도 생동감 있게 그려지고 있다. 찬오의 변신을 되돌리는 것도 결국은 건오와 영지의 몫이다. 따라서 찬오의 변신 이후에 이야기는 두 아이들이 벌이는 좌충우돌 모험담의 형식을 띤다.

    『변신』은 찬오뿐 아니라 실종 어린이들 대부분이 각기 다른 동물로 변신했다는 설정을 갖고 있다. 어린이들은 각자가 가진 문제 상황 때문에 본래의 자기 자신으로 살아가기를 포기하고 동물의 삶을 택한다. 의식적으로 원한 것은 아니지만 동물로 변신한 아이들이 예전의 삶을 그다지 그리워하지 않는 것을 보면 선택이라고 해도 좋을 것이다. 가장 충실히 자기 자신의 삶에 열중해야 할 어린 시절이 그 정도로 고통스럽다니, 도대체 어디부터 잘못되었을까? 자기 자신을 잃고 소외되는 과정은 카프카의 『변신』과 다르지 않지만 찬오의 변신이 특별한 의미를 갖는 까닭은 건오가 형을 위해 끊임없이 근심하고 해결 방법을 찾기 때문이다. 건오는 천성적으로 착한 성품을 타고난 아이처럼 보이지만 식구들이 자기만 빼고 외식을 하고 왔을 때도 크게 상처를 받지 않는 걸 보면 확실히 심지가 굳은 아이다. 영지도 잠깐 변신했던 경험을 갖고 있긴 하지만 자기 자신을 지켜나갈 줄 알고 있다. 동물 도둑과 빗속에서 결투를 벌이는 등 온갖 소동 끝에 변신한 아이들이 하나 둘 원래의 모습으로 돌아오는 것은 다 건오와 영지 덕분인 것이다.

    결국 『변신』은 본디 자기 모습이 갖는 보편적 가치를 이야기하는 동시에 가족과 친구의 의미에 대해 묻는다. 살아가다 보면 상처나 아픔은 피할 수 없다. 중요한 것은 아픈 자리를 어루만져주는 손길이 있느냐 하는 점이다. 누군가에게 중요한 존재가 된다는 것은 자기 자신을 지키는 것만큼이나 가치 있는 일이니까. 그런 의미에서 『변신』은 함께 어울려 살아가는 일의 아름다움에 대해 이야기하고 있다고 봐도 좋을 것이다. 그러고 보면 찬오의 고통을 불러일으킨 과도한 학습 경쟁을 해결하는 방법도 너무나 분명해 보인다. 하지만 너무 무거운 주제의식에 집중하느라 ‘변신’이 갖는 흥미진진한 재미를 놓칠 필요는 없겠다. 속도감 있는 전개와 재치 넘치는 대사들이 읽는 재미를 주는 작품이다. 새 학기, 자기 자신의 본래 모습에 대해 궁금해 하는 모든 아이들에게 추천할 만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