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아이들

주소 | 04001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7안길

T 02 - 3142 - 0495 | F 02 - 3142 - 0494

barambooks@daum.net

© 2019 barambooks

Socials

Sign up for our newsletter

국판 (148*210mm) ㅣ 244쪽 ㅣ 값 9,500원 ㅣ 바람의아이들 펴냄

ISBN 978-89-90878-18-2 ㅣ2005년 5월 15일

여자 아이, 클로딘

  • 열두 살 여자 아이, 클로딘을 통해서 보는 우리의 문제

    작가는 백 년 전에 살았던 클로딘을 통해 우리가 놓치고 가는 삶의 중요한 태도를 되새겨보게 한다.

     

    페미니즘 - 여자들은 행복하지 않아

    여성의 공간이 넓어진 현대에도 페미니즘, 남녀평등, 여성의 날 이라는 외침은 여전하고 많은 사람들은 이를 한 운동으로 여길 뿐 어리둥절한 눈치들이다.

    작품에 등장하는 여성들은 모두 수동적으로 살아간다. 하류층의 클로딘과 엄마는 하루 종일 공장에서 일을 하거나 베틀을 돌리고 짬이 나면 집안일을 한다. 상류층의 줄리엣은 여자답게 얌전하고 조신해야하며 괜찮은 남자들을 만나기 위해 파티에 참석해야만 한다. 상류층이건 하류층이건 모든 결정권은 집안의 가장에게 달렸고, 클로딘과 줄리엣은 자기가 하고 싶은 대로 마음먹는 순간부터, ‘여자’라는 사회 편견은 이들을 받아 주지 못한다. 클로딘의 이야기를 듣노라면 페미니즘이 왜 생겨났는지, 여성의 날이 왜 있는지 우리 삶에 놓인 사회 현상을 이해하게 된다. 백 년이 지난 지금도 과거의 인습에 익숙해진 우리는 자신도 모르게 여성의 권리를 찾지 못하거나, 억압하지는 않는지 인구의 반인 여성을 깊이 생각하는 계기가 될 것이다.

     

    어린이 노동 - 내 인생이라고, 내 인생

    클로딘의 아빠는 어린 동생들이 크면 어떤 일을 시킬지 생각해 두었고, 클로딘은 좋은 남자에게 시집을 보낼 생각이다. 클로딘이 이모 집에서 만난 카를로는 탄광으로 팔렸다가 운 좋게도 이모네 부부를 만난 경우다. 이처럼 아이들은 ‘교육’이라는 것도 없이 오로지 고사리손으로 땀 흘리며 미래가 없이 일하는 어린 노동자에 불과했다. 우리와는 거리가 먼 이야기라 스치고 갈 법도 하지만 지금, 우리와 함께 숨쉬고 24시간을 보내는 아프리카나 아시아의 어린 아이들은 작품 속 아이들과 별다를 바 없는 삶을 살아간다. 클로딘의 아빠는 이해할 수 없을 정도로 일에 매달린다. 하지만 그도 어린 시절을 그렇게 보내왔고 당장 자신의 노동으로는 먹고살 수 없는 탓에 아이들까지 일을 시키는 것이다. 작가는 누가 나쁘다고 말하지 않는다. 다만 ‘일’이 중심이 되는 클로딘의 가정사를 통해 인간답게 살아가는 가족이 무엇 일까?라는 의문을 던져준다.

     

    꿈 - 디자이너가 될 거야

    대중 매체를 통해 요즘 아이들이 연예인이라는 꿈을 선호한다는 소식을 듣는다. 다양한 직업들 중에 왜 연예인이 선호되는지 곰곰 생각해 볼일이다. 가난과 억압으로 앞이 캄캄한 클로딘은 이모네서 경험한 낯선 환경에 자극 받고, 그 환경 속에서 꿈을 찾아냈다. 그리고 그 꿈을 이루기 위해 구체적인 계획을 세워 행동으로 실천하는 중 가난과 새 환경에서 오는 좌절과 고통을 맛본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클로딘은 꿈을 포기하지 않고 꿋꿋하게 나아간다. 클로딘의 열정에 감동한 사람들은 추천서를 써 주거나, 경제적 도움을 주며 클로딘의 꿈이 이루어지도록 도움을 준다. 꿈은 머리보다 몸으로 이루는 것이고 자신을 이겨내야 하는 싸움이다. 클로딘은 어린 독자들에게 묻는다. 꿈이 있냐고, 그 꿈을 위해 지금 무엇을 하고 있냐고.

     

     하루 열 시간씩 베틀을 돌리느라 병이 난 클로딘은 이모네서 요양을 하는 동안 글자를 배우고 그림을 보며 자신의 꿈을 찾는다. 아빠가 짠 천으로 멋진 옷을 만드는 의상디자이너. 하지만 현실은 온통 어둡기만 하다. 하루 열 시간씩 일하느라 몸은 축나고, 아빠는 클로딘을 학교에 보낼 생각이 없으며, 그나마 말이 통하는 엄마는 여자라서 적극적으로 도와주지 못하는데다, 동생들은 가난을 이어받아 자기처럼 일을 해야 한다. 뿐만 아니라 기계식 공장이 늘어나 아빠의 작업장은 문 닫을 지경이고 가족들은 힘을 잃어간다. 우울하고 쓰러질 것 같은 집…… 그러나 클로딘은 울지 않고 당차고 씩씩하게 천 주문자에게 편지를 쓰고, 스스로 학교를 찾아가며 가족들의 생활을 조금씩 변화시키고 자신의 꿈도 이루어 간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