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아이들

주소 | 04001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7안길

T 02 - 3142 - 0495 | F 02 - 3142 - 0494

barambooks@daum.net

© 2019 barambooks

Socials

Sign up for our newsletter

국판 | 96쪽 | 8,000원 | ISBN 978-89-90878-72-4|2009.03.10

구멍 난 기억

  • 치매, 노년과 인생에 대해 던져진 까다로운 질문 

    ​​​​​​​

    『구멍 난 기억』은 알츠하이머 병에 걸린 할머니와 그 가족이 할머니의 상태를 받아들이고 안정적인 대안을 찾기까지의 과정을 다룬 이야기다. 프랑스 작품이지만 치매 노인을 돌보는 가정이 30만을 넘어서는 우리에게도 절실한 문제인 셈. 치매 노인을 돌보는 가족이 겪는 어려움은 물론 말할 수 없이 큰 것이겠지만『구멍 난 기억』이 보다 진지한 작품으로 여겨지는 이유는 안나와 할머니의 우정을 통해 치매의 슬픔을 인간에 대한 성찰로 이끌고 있기 때문이다. 할머니가 자신의 병을 한사코 숨기고 싶어하면서도 결국 노화의 과정으로 인정하고 받아들이는 모습이나 어릴 적 겪었던 동생과의 사별을 그토록 오랫동안 가슴에 담아왔다는 사실이 드러나는 과정 등이 노년과 인생에 대해 찬찬히 생각해 볼 만한 기회를 주고 있는 것이다.

    어떤 노년을 보낼 것인가가 당사자인 노인들에게 정말 중요한 문제이듯, 가족 내의 노인을 어떻게 바라보고 인정할 것인가 하는 문제 역시 모든 사람들에게 주어진 숙제와 같은 것이다. 그리고 이것은 아이들도 마찬가지다. 안나가 할머니의 병을 이해하고 이별을 받아들이는 것은 분명 가슴 아픈 일이지만 피할 수 없는 일이기도 하다. 그러니까 중요한 것은 ‘그럼에도 불구하고’ 할머니를 사랑하는 일이다. 아직까지 치매에 대한 적절한 치료 방법이 발견되지 않았으므로 치매 노인을 다룬 이야기가 해피엔딩이 되기는 힘든 노릇. 다만『구멍난 기억』은 우리가 할 수 있는 일을 최선을 다해 하자고 이야기하고 있는 것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