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람의아이들

주소 | 04001서울시 마포구 동교로17안길

T 02 - 3142 - 0495 | F 02 - 3142 - 0494

barambooks@daum.net

© 2019 barambooks

Socials

Sign up for our newsletter

국판 | 140쪽 | 9,500원 | ISBN 979-11-6210-014-1|2018.06.15

함수의 값: 잎이와 EP 사이

  • 청소년의 뜨거운 욕구와 치열한 갈등을 그려낸 희곡.

      

    『함수의 값: 잎이와 EP 사이』에는 아주 인상적인 캐릭터가 등장한다. 자신의 욕구를 완전히 드러내며 그에 몰두하는 윤이수가 바로 그 주인공이다. 같은 반 친구들이 어떤 눈길을 보내든, 학교 선생님이 뭐라고 지적하든 이수에게는 아무 소용이 없다. 이수는 겉으로 드러난 모든 현상에 숨어있는 깊은 이면을 찾기 위해 수학에 빠져든다. 완결된 체계와 철저한 논리로 움직이는 아름다운 곳, 잎이의 세상이야말로 ‘진짜 세계’다. 그런 이수에게 생각지도 못한 갈등이 찾아온다. 함께 이상을 꿈꾸는 줄 알았던 절친 서인의 변심, 하얀 가면을 쓰고 온 몸에 하얀 천을 두른 의문의 존재 잎이가 나타났기 때문이다. 잎이는 이수에게 ‘나는 누구일까’라는 함수 문제를 낸다. 이수는 문제를 풀기 위해 다양한 추리를 사용한다. 그 과정에서 이수는 어린 시절부터 얼마 되지 않은 과거까지 돌이켜보게 된다. 이수가 왜 그토록 잎이에게 집착할 수밖에 없었는지, 이수가 바라는 잎이의 세상은 어떤 모습인지. 도무지 풀리지 않을 것 같던 실마리들이 조금씩 밝혀진다. 하지만 아이러니하게도 독자들의 궁금증이 해결되어갈수록 이수는 더욱 혼란에 빠진다. 굳게 믿었던 이상은 어디로 사라져버린 걸까. 이수는 결국 길을 잃고 악을 쓰게 된다. ‘잎이는 누구인가’라는 함수 문제는 작품의 처음부터 끝까지 팽팽하게 이어져, 이수를 비롯한 독자들에게 ‘당신의 이상은 어떤 얼굴이냐’고 묻는다.